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랑주리 미술관 앞 분수.
하필 휴관일에 맞춰가서 오랑주리 미술관은 들어가 보지 못했다
미술관은 휴관이지만 분수 주변엔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다. 샹제리제 거리를 힘들게 지나온 다리도 쉬게 해줄 겸
벤치 하나를 차지하고 앉아 잠시 주변경치를 감상...
일광욕을 좋아하는 유럽인들이라 그런지 뒤로 편하게 누워서 일광욕을 할 수 있는 자리가 많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술관 정원에 있는 많은 석상들과 한쪽에 보이는 대관람차.
파리의 곳곳에는 정말 무수히 많은 석상들이 있으며 이렇게 헐벗은!? 여인의 모습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왜이리 민망한 조각상들이 많은지.. 정말...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미니 개선문.
저멀리 콩코드광장의 오벨리스크와 샤를드골 광장의 개선문이 일자로 배치된다.
참 멀리도 걸어왔구나.. 장하다 '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브르 박물관의 전경
광장 가운데는 거대한 유리 피라미드가 자리하고 있는데 페이라는 중국계 미국인의 작품이라고 한다.
처음 피라미드가 아시아인에 의해 건설된다는 발표를 했을때 파리 시민들이 엄청나게 반대를 했다고 하지만
완성 된 후에는 멋진 모습에 다들 매료 되었으며 또 하나의 파리 명물로 자리 잡게 되었다는데...
피라미드는 루브르 박물관의 입구로 사용되며 주변의 분수대 또한 멋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브르 광장으로 가보니 돌로된 조형물 마다 사람들이 올라가서 놀구 있는데..
"뭐하는 거지?" 물어볼수도 없고.. ㅋ 하지만 이유는 금새 알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 위에 올라가 한손을 올리고.. 아래에서 피라미드와 겹치게 사진을 찍으면..
피라미드에 손을 올리고 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혼자여서 서러운 홍모군은 찍지 못했음..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퐁네프의 연인들"의 배경인 세느강과 퐁네프다리
세느강을 따라 고풍스럽고 멋진 다리들이 한가득~ 보행자용 다리인 예술가의 다리 위에서 세느강쪽으로
노상방뇨를 하면 행운이 온다고 하는데... 여객선이 지나가다가 봉변을 당하기도 한다는 얘기를 들은 것 같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들에 오르세 미술관 까지 도착..
엄청난 인파를 뚫고 들어가서 1층을 둘러보니 폐장이래... 왜 이렇게 빨리 닫는거야..
오르세는 촬영 금지라 사진을 남기지는 못했지만 인상깊은 미술품들이 참 많았다.
마네,밀레,고갱 등등 한시대를 풍미한 화가들의 그림들을 실컷 보았으며 (교과서에서 본것들을 실물로!)
처음보는 그림이었는데 앵그르의 "샘"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1층을 다 둘러본 후 쫒겨나와 찍은 광장 사진.. 다들 나처럼 아쉬웠던건가 여기저기 앉아서 쉬는사람들..
흑누님들이 손흔들고 있었네.. 몰랐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르세를 나와 잠시 쉬려고 계단쪽으로 가니 왠 롤러스케이트를 신은 아저씨가 한국인? 꼬마아이의 DSLR 카메라를
빼앗아 나에게 준다. '엥? 뭐지.. 나 가지라는건 아닐테고.. 'ㅅ';;'
카메라를 잠시 멍하니 보는사이 꼬마아이를 잽싸게 들쳐매고 묘기를 보여주기 시작..
꼬마아이와 관객들 모두 즐겁다.. 물론 난 모범시민이니까 묘기가 끝난 후 카메라를 잘 돌려줬음.. ㅇㅂㅇ;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로 돌아가는 지하철 개찰구.
입구는 우리나라의 그것과 비슷한데 출구는 거대함...
신기한게 지하철 관리직원이 빤히 앞에서 보고 있는데 표없이 점프로 출입하는 흑형들이 엄청 많더라..
아.. 공항철도에 이어 파리 지하철에서도 쌩돈이..
도착한 날 밤 파리에서 쓸 일주일짜리 교통카드 나비고를 구매 했는데. 다음날 아침에 보니 도통 찾을수가 없다..
ㅠㅠ; 카드발급 비용이 꽤 거금인데 눈물을 머금고 재구매... 근데 파리 떠나는날 첫날 산 나비고가 튀어나왔다.
헐... 나비고 한개는 기념품으로 갖고 (파리에 또 가면 충전해서 다시 쓸 수도 있다! 또 가면...) 나비고 한개와
뮤지엄패스를 숙소에서 만난 아가씨에게 선물로 줌~ 굉장히 좋아하더라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날 바토무슈를 같이 탄 일행들과 파리 야경을 구경하기 위해 다시 개선문으로..
파리는 낮과 밤의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밤에 본 개선문의 조각상이 조명을 받아 마치 다른곳에 온것처럼 새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이간 일행들이 개선문에 못 올라가본 관계로 또다시 엄청난 나선계단을 올라 파리의 야경을 한눈에 바라보다..
옥상에서는 삼각대를 사용하지 못하게 하기 때문에 멋진 풍경을 담기는 좀 어렵다.
손각대를 이용해서 샹젤리제의 야경을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놈의 수전증.. 야경에는 삼각대가 필수인데..
그나마 건진 개선문에서 본 에펠탑 야경!
다시 한번 가고 싶다.. 이번에는 혼자 말고!

2011/06/08 00:21 2011/06/08 00:21
샤이 이 작성.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worldwalker.co.kr/rss/trackback/96

Trackback ATOM : http://www.worldwalker.co.kr/atom/trackback/96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 134 :